무죄추정의 원칙이라지만 현재까지 언론에 보도된 정보만을 살펴보았을 때 김세아 상간녀 소송 피소에서 누군가는 도저히 회복할 수 없는 상태에 빠질 수 있습니다. 이미 인터넷, SNS 상에서는 김세아와 더불어 회계법인 부회장을 비난하는 댓글이 수도 없이 달리고 있고 아마 지금 이 시간에도 쏟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1. 김세아 상간녀 소송 피소 사건 전말


배우 김세아, Y회계법인 부회장의 관계는 1년 정부터 시작.

사업상의 이유로 처음 만나서 매월 1,000만원에 가까운 (500만원은 이미지 트레이닝, 500만원은 월세) 비용과 회계법인용 차량 대여(?) 등 아낌없이 지원을 해줬다는 이야기. 그런데 이 과정에서 부회장 부인이 알게 되 김세아로 인해 혼인 관계가 파탄에 이르렀다면서 1억원 가량의 소송을 제기하게 디ㅗㅂ니다.



2. 누가 맞는지 결말은 시간문제


사실 이런 문제 대부분은 흐지부지 끝나지만 이번 김세아 상간녀 소송이 본격적으로 조사된다면 오피스텔 CCTV, 해당 회계법인의 지출 목록 등 자금의 흐름을 추적하다보면 실제로 김세아에게 사용이 되었는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3. 진실은?


김세아는 처음에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라며 부정했습니다. 즉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고 있는 기사는 사실 무근이며 허위라는 주장. 하지만 현재 여론은 묵묵부답하고 있는 김세아에게 매우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마녀사냥이 아니냐라고 하지만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는 김세아에게 형세는 좋지 않아 보입니다.



어떻게 결론이 나든 김세아는 이미지로 먹고 사는 연예인 생활에 치명적인 흠을 안고가야하고 만약 해당 사건이 사실이라면 김세아는 더 이상 연예계 활동이 힘들지 않을가 싶습니다. 또한 우리나라 빅5에 든다는 회계법인은 대내외적으로 치명적인 이미지 실추를 감수해야 하고 해당 법인의 매출에도 영향을 주지 않을까요?



물론 이번 김세아 상간녀 소송이 거짓이라고 드러난다면 이미지 손상 등을 이유로 무고죄나 명예훼손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수 없이 많았던 연예계의 스캔들 사건을 되돌아보면 누가 옳다 그르다를 섣불리 판단하는 것은 옳지 못합니다.



사실이라고 믿었던 것이 사실이 아니었을 수 있기 때문이죠.

일단 대중의 관심이 엄청나게 쏠려있는 만큼 법원의 판단이 나오면 그때가서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해도 좋을 것 같다. 그러나 제 개인적으로는 이미 결말은 정해져 있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