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하할 일이 생겼습니다. 배우 서영희씨가 임신 5개월 째라고 하는데 결혼 4년만이네요. 

배우 서영희씨는 결혼 4년 여 만에 아이를 임신하고 태교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영희씨는 2011년 외국계 회사에 재작 중인 동갑내기 회사원과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었습니다. 서영희씨는 남편과 결혼 생활을 즐기면서 천천히 2세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제는 임신 5개월째니 곧 태어날 아이를 위해서 산후조리원을 알아보는 등 엄마가 되기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태아와 산모는 현재 모두 건강하고 서영희씨가 어린 나이가 아니라서 건강을 더 챙기고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네요. 임신초기에는 정말 조심해야 하기 때문에 그렇겠죠.





서영희는 1999년 연극 '모스키토'로 데뷔 후 영화와 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했었으며 2010년에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로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여우연기상을 비롯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올해의 영화상,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었었죠.





지난해에는 영화 '마돈나'와 '탐정 : 더 비기닝'으로 관객들과 만났는데 저도 탐정은 영화관에서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기대없이 봤더니 꿀잼이었다는.


어찌되었든 서영희 결혼 4년 만에 임신 5개월째 소식,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