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배윤정 욕, 엄창 논란 사과 적절했나?


요즘 인터넷 방송이 대세죠. 그 중에서도 특히 마리텔의 열풍은 가히 대단하다고 할 수 밖에 없는데요 TV나 영화가 아닌 인터넷 방송의 경우 규제가 다른 플랫폼보다 유연하기 때문에 그것을 보는 시청자도 또 다른 신선함과 재미가 있고 제작자 입장에서도 새로운 것을 도전해 볼 수 있는 (나영석PD의 신서유기는 참 좋았다고 생각이 듭니다.) 영역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데 최근 "마리텔 배윤정 욕, 엄창" 등 논란이 된 것을 보면서 인터넷방송에 대해서 조금 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안무가 배윤정이 마리텔 태도 논란에 휩싸였고 사과를 했지만 여전히 여론은 싸늘한 상황이죠. 지난 28일 오후 다음TV 팟을 통해서 진행된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녹화에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와 함께 출연했습니다.



배윤정은 Mnet '프로듀스101' 멤버들의 번호를 아느냐는 누리꾼들의 질문에 "전화번호 이제 그만 물어보세요. 엄X 전화번호 진짜 몰라"라고 말하며 채팅창을 향해 손가락 욕을 했습니다.



엄창의 뜻?

간단하게 말해서 엄마창녀라는 것이죠. 사실 엄창이라는 단어를 실생활에서도 쓰면 거북한 단어인데 인터넷 생방송 중에 사용한다는 것이 참 놀라웠고 당황스러웠습니다. 자신을 나아준 부모와 관련된 욕인데 말이죠. 



거기에 더해서 모르모트 PD에게 '픽 미(Pick Me)' 댄스 등 여러 춤을 스파르타 식으로 가르치던 중 모르모트 PD에게 무례한 행동을 이어나갔는데요, 특히 모르모트 PD의 허벅지를 만지게 됐고 모르모트 PD가 화들짝 놀라자 "XX 안 만져"라고 성희롱을 하는가 하면 "그러면 너무 XX 같으니까 그렇게 하지 말고"라고 비속어를 쓰기도 했습니다.



물론 즉각적인 피드백이 있었을 것이었고 여론을 의식한 듯 배윤정은 후반전을 시작하면서 "모르모트PD에게 반말을 하고 막 대한다는 지적이 있는데 사전에 얘기를 했다. 지도를 하다 보면 거칠 게 나갈 수 있다고. 모르모트 PD가 막 대해 달라고 했다"며 사전에 합의된 사항임을 전했습니다. 배윤정은 또 "내가 너무 편하게 하긴 했는데 그 부분에 대해 오해가 없길 바란다. 마음에 안 들면 욕을 많이 해달라"고 양해를 구했는데요,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저도 똑같은 사람이 되서 배윤정에게 욕을 해야하는 것인지 의문이었습니다.





이미 생방송에서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되돌리기에는 너무 늦었습니다. 그리고 29일 배윤정은 인스타그램에 



오늘 감동적으로 '마리텔' 촬영 무사히 잘 끝냈습니다.

제가 방송 중에 너무 생각없이 말하고 행동한 부분에 대해 너무 죄송하고 또 죄송해요.

잘 해 보려고 하다가, 역시 방송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하고 느꼈어요.

너무 미워마시고 오늘 참 좋은 경험하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모르모트 피디님 작가님들 가희 그리고 스태프 분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오늘 눈 많이 왔는데 눈길 조심하세요.



라고 사과를 했습니다. 이러한 사과글에도 여론은 여전히 좋지 못하고 사실 몇 마디의 글로 넘기기에는 사안의 심각성이 큰 것이 아닐까 슾습니다. 물론 배윤정이 분명 전문적인 방송인은 아닙니다. 그리고 일반적인 방송도 아니고 인터넷 방송이기 때문에 심각하지 않게 받아들였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엄현히 방송은 방송. 짜여진 각본대로 보여주는 것이 아닌 자신이 준비한 콘텐츠를 전해준다는 자유로움은 있지만 시청자에 대한 기본 예의까지 없어도 되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배윤정은 방송에서 욕설을 한 것도 잘못이지만 더 큰 문제는 욕설 자체가 문제임을 의식하지 못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깁니다. 



"좋은 경험하게 되어..."라는 말은 방송을 흔한 경험 쌓기 정도로 생각했다라는...느낌이 드는군요. 

배윤정씨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방송에 대한 자세부터 새로 생각해보고 성숙한 태도를 가지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