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해냈습니다.

박병호 선수가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만루홈런으로 장식했습니다. 7일 플로리다 샬롯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템파베이 레이스와의 시범경기에 6번 타자겸 1루수로 선발 출장해서 1회말 만루 홈런을 쏘아올리는 등 3타수 1안타 4타점 2득점 맹활약을 펼쳤고 팀은 5-4로 승리했습니다.


박병호 만루홈런의 희생자는 지난해 9승 9패 평균자책점 3.35를 기록한 탬파베이 선발 제이크 오도리지. 1S1B 상황에서 좌월 만루홈런을 쏘아올려 팬들의 환호를 맏았습니다.



그리고 박병호 선수의 만루홈런에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짧은 기사가 바로 나왔는데요, "미네소타의 팬들은 이날 박병호가 만루홈런을 치는 것을 보면서 그의 파워를 맛봤을 것이다. 미네소타는 그의 엄청난 파워를 보고 계약했다"라고 소식을 전했습니다.



박병호 선수는 KBO 리그에서 2년 동안 105홈런을 기록했고 2013, 2014년 2년 연속 리그 MVP를 받은 선수이며 1루수 골든글러브를 3번이나 받은 경력이 있죠. 메이저리그 진출 당시 주로 지명타자로 뛸 것으로 예상했지만 지금처럼 맹활약을 해준다면 주전으로 뛰는 것이 불가능해보이지는 않습니다.



시범경기 4경기 출전 9번째 타석 만에 나온 홈런으로 2아웃 상황에서 득점포를 날렸다는 것이 박병호 선수에게 귀중한 한 방, 그리고 자신감으로 이어질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현재까지 박병호 선수의 전체 성적은 11타수 2안타 1홈런 5타점 2득점 4삼진입니다.



아, 그리고 이날 박병호 선수가 눈길을 끌었던 것은 만루홈런도 있었지만 상대 실책을 틈타 전력 질주한 모습. 박병호는 4회 선두 타자로 나와 상대 실책으로 출루했습니다. 탬파베이 세 번째 투수 라이언 웹의 공을 당겨 3루수 쪽으로 타구를 보냈는데, 테일러 모터가 실책을 범고 2사 후 에두아르도 누네즈의 우전 안타와 우익수 제프 데커의 송구 실책 때 1루에서 홈까지 내달려 득점을 올렸습니다.





이렇게 박병호 선수가 메이저리그에 착착 적응을 잘 하고 있지만 반면에 김현수 선수는 좀처럼 침묵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5경기째 안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16타수 무안타 수렁에 깊숙히 빠졌습니다.



전날 경기에서 3타수 무안타로 고전한 후에 "내가 해왔던 것을 못하고 있다.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것을 핑계로 삼으면 나는 어디서도 야구할 수 없다. 모두 내 탓이다. 나한테 문제가 있다"라고 강하게 자책을 한 적이 있는데요, 김현수 선수도 박병호 선수처럼 하루 빨리 좋은 소식을 전해주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